사유하는 여행- 당일치기 제주 올레길 걷기

기사입력 2022.03.11 11:52 조회수 724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참 복잡한 세상이다.
흐름이 빠르다 보니 머리는 말할 것도 없고 눈, 코, 입, 귀 등이 쉴 틈이 없다.

 

정신적 여유도 없고 경제적 여유도 부족하고,
왠지 자꾸 세상에 말려들어갈 것 같은 기분이다.
 
나에게 주는 시간!  하루!
제주를 당일치기로 다녀왔다.

KakaoTalk_20220306_211915117.jpg

이번 테마는
이것 저것 한눈 안팔고 걷기!
이동수단은 (재미나요) 제주버스!
목적지는
올레꾼들이 제일 좋아라~한다는 올레 10코스와 조용한 포구마을의 독특한 선인장자생지가 아름다운
올레 14코스 해변길 일부!
제한시간 새벽부터 밤까지...

미션은
하루 안에 원래 집으로 돌아오기! 라고 생각하고 부지런을 떨었는데...

KakaoTalk_20220306_211402598.jpg

아침 일찍 제시간에 무사히 출발한 뱅기는
제주상공에서 강풍으로 30분 선회... 착륙지연... 연동작용으로 잘 짜 맞춰놨던 버스 시간도 흩뜨러지고...

이번 걷기의 들머리로 삼았던
산방산 입구에는 계획보다 1시간 정도 늦게 도착!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7.jpg

어쨌든, 아~ 스멜... 제주공기!
 
그런데 어제도 좋았고 내일도 좋다고 예보된 제주날씨가 왜 하필 오늘, 딱 걷는 시간대만 흐린거야? ㅠㅠ
안개, 짙은 잿빛 구름, 강한 바람!
 
하지만 어느 책(모든 요일의 여행, 김민철 저)을 보니... 여행의 의미가 "여기서 행복할 것" 이라지!
 
날씨가 맑거나 흐리거나
바람이 세거나 잔잔하거나
아무튼 봄인데, 여행인데 더구나 제주인데.
여기서 행복하면 되지...^
 
그 느낌 그대로...
주어진 시간동안 몸뚱아리는 좀 고생하겠지만
깊이 호흡하고 가는 거다...

가는데 까지 가보자.. 걷자.

KakaoTalk_20220306_211402598 1.jpg

산방산 유채... 만발은 아니어도 느낌 좋다.
빨간 동백은 지고 노란 유채는 조금 절정을 지난 듯, 드문드문 오렌지 한라봉, 감귤도 보이고.
 
용머리해안은 물이 차오르는 시간대로 관람불가. 아쉽지만 패스!
오늘의 입장 가능시간은 15:00~17:00,
하루에 2시간 밖에 입장이 안되기도 하는구나.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2.jpg

올레길 10코스의 공식들머리는 인근 화순금모래해변이지만 거기서 시작하면 풀코스가 15km가 넘어가는데다
트레킹이건, 산행이건 정상정복, 풀코스 완주에는 애시당초 별로 관심없고,
걷다 보다, 보다 걷는 나 같은 샛길조 인생에는 너무 길기도 하니 이런저런 꽤만 느네
 
10코스 앞부분 생략, 오늘도 산방산에서 시작
그래도 날머리 모슬포까지는 10km가 훌쩍 넘어가는 길
 
올레꾼들 사이에 가장 인기가 있다는 10코스는
산과 바다 자연 그 자체도 참 아름답지만,
제주4•3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동굴진지, 대공포진지, 알뜨르비행장 흔적 등
과거 일본이 남겨놓은 흔적들을 그대로 볼 수 있는, 다크 투어리즘(Dark Tourism)을 겸할 수 있어
참 의미가 있는 코스라는 생각이다.
그러한 이유로 여러 번 걸어 보았지만 또 오고, 또 오고...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13.jpg

사계해변 골목길 카페에서 잠깐 차를 마시고 나온 사이 잿빛하늘님이 거짓말처럼 새파란 코발트블루로 옷을 갈아 입으셨네...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4.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8.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9.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06.jpg

출발도 늦어진데다,
룰루랄라~ 하면서 독특한아름다운 사계해변 지질트레일 등 아름다움에 넋을 잃고 멍때리다보니샛길로 너무 많이 빠지다보니,
참 멋진 아름다운 송악산둘레길을 서둘러 걸었음에도…        
 
송악산~섯알오름~알뜨르비행장~모슬포의 10코스 뒷부분은 오늘은 포기하기로.... 또 옴 되지..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12.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11.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17.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20.jpg

 

KakaoTalk_20220306_211402598_24.jpg

오늘 나에게 주어진 남아있는 시간? 아~ 얼마 남지 않았네!
서두르자!

 

간선버스 202번으로 판포포구까지 이동해,
분위기 좋은 바다전망 카페에서 차 한잔하고
올레 14코스 중 월령리 선인장자생지~협재해변을 걷는다는 당초계획은 이미 물건너 갔으니,
월령리 마을산책과 선인장자생지 해변을 돌아보는 것으로 계획변경!

월령리2.jpg

 

월령리1.jpg

 

월령리.jpg

아직은 선인장꽃이 피지 않았지만 (6~7월 개화)
차분한 분위기의 자생선인장 해변길을 걷는거로 나머지 시간을 할애하고
이쁜마을 초입 분위기 좋은 카페 월령15에서 차 한잔으로 아쉬움 속에 마무리를 한다.
(14코스 산책부분은 영상에 담지 않았지만, 시간되면 추후 담아보기로)

15.jpg

 
KakaoTalk_20220306_211915117_04.jpg
 

지도.jpg

이제는 다시 간선버스와 직행버스를 갈아타고 공항으로 원점 회귀 하는 일뿐.

맑은 날씨에 나름 그윽한 해넘이를 기대했건만,
공항으로 이동하는 제주 서쪽 해안도로를 달리는 버스 안 금능, 협재, 한림을 지나며 아름다운 길에서 마주한 비양도옆 빠알간 햇님은,
무엇이 수줍은지 너무 순간적으로 숨어버리셔서 아쉬움...
 
개인적으로는 한동안 일터로 추억이 많았던 한림항을 지나면서는
이 또한 괜히 아쉬움으로...
 
모든 게 계획대로 안되고
아쉬움은 항상 남지만...
그게 나의 #어슬렁어슬렁살아가기 이고
그게 나의 #사유하는여행 이지...
 
제주 안녕!
 
*담주부터는 뱅기값이 많이 비싸져서
당일치기는 아까워서 못 오겠다
 

노이어박.jpeg

Noir PARK
내세울게 없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직장인이자 자유인.
여행, 트래킹, 소요, 독서를 좋아하고 요리와 명상, 드라이브를 즐기는 밝고 긍정적인 보통사람
일상의 이야기를 #사유하는 여행 #느림보와 손지도 #나름 생각하는 요리 #일상의 자유 #속닥속닥 사는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풀어간다. 글 속의 손지도도 직접 그린다.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www.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