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4년 비틀즈 내한 공연은 사기

기사입력 2020.09.18 11:43 조회수 9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틀즈5.jpg

 

1964년 비틀즈 내한 공연은 사기였다.
국립한글박물관에서 "노랫말 선율에 삶을 싣다'라는 가요 100년史 노랫말 전시가 있었다.

 

비틀즈1.jpg

 

둘러보던 중 ‘비틀즈 공연이 경복궁 광고 포스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화음악당에서 영국의  ‘리프 리차드’ 내한 공연으로 우리 이모님들이 광란에 공연장으로 만들었었다는 소식은 들어왔다. 그것도 우리나라 법궁인 경복궁 야외특설 무대라니? 신문광고까지 홍보를 하고 나섰다.

 

비틀즈3.jpg

 

비틀즈4.jpg

 

엥? 5인조라니… 리버플 더벅머리 비틀즈 멤버는 조지해리슨, 존레논, 링고스타, 폴메카토니.
4인조이다

 

56년 전 비틀즈 경복궁 공연은 비틀즈 짝퉁 카피 밴드였다.
1964년 한국에는 비틀즈를 불러올 돈도 없었고 비틀즈 역시 한국에 올 일은 전혀 없었다.
어쩌면 비틀즈 4명은 한국이라는 나라의 존재조차 몰랐을 가능성이 높다.

 

궁금한 게 그럼 경복궁 어느 권역에서 무대를 설치하고 공연을 했을까?

 

5.16 군사혁명 축하기념공연은 근정문에서 무대를 설치하고 군인들이 조정에서 관람하기도 했다.
이 공연을 주최한 한국일보사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이성남프로필.jpg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코리아인사이트 & www.koreainsight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